본문 바로가기

FOODPOLIS

정보센터

  1. HOME
  2. 정보센터
  3. Press 센터
  4.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남도꼬막, HMR(간편식)시장 선도 위해 국가식품클러스터 투자
작성자
Master
작성일
2021-04-28
이메일
 
첨부
hwp 파일보도자료_4.27. 남도꼬막 국가식품클러스터 투자.hwp 

 

 

남도꼬막, HMR(간편식)시장 선도 위해 국가식품클러스터 투자


 

 

 《 주 요 내 용 》

 

□ 양식부터 가공까지 국내 꼬막산업의 선진화를 이끌고 있는 남도꼬막㈜*, 국가식품클러스터 분양계약 체결

  * 투자면적 : 11,689㎡(3,536평), 금액 : 67억원, 고용인원 : 25명

  ◈ 국클 기술지원 인프라 활용해 꼬막이용한 HMR 선도 선언 

 

 

□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이사장 김영재, 이하 “식품진흥원”)은 지난 27일 꼬막 양식부터 생물유통, 가공까지의 전 과정을 수직계열화해 국내 꼬막산업의 선진화를 이끌고 있는 남도꼬막㈜이 국가식품클러스터 투자를 위한 분양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식품진흥원은 이어 남도꼬막㈜은 국가식품클러스터의 기술지원 인프라와 자체 보유하고 있는 첨단설비를 이용한 자숙꼬막을 활용해 HMR시장을 선도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남도꼬막㈜*은 전남 여수 여자만과 고흥 득량만 인근 해역에 300ha규모 양식장을 직접 운영하며 이곳에서 생산한 꼬막을 활용해 생물과 가공품을 유통하고 있으며 첨단설비를 이용해 꼬막의 부가가치를 높여 꼬막산업의 선진화를 이끌고 있다.

  * 투자면적 : 11,689㎡(3,536평), 금액 : 67억원, 고용인원 : 25명

 

❍ 강성원 남도꼬막㈜ 대표는 “코로나-19로 HMR시장이 커지면서 품질좋은 꼬막원료를 이용한 제품다양화가 필요했다”며 “식품진흥원의 전문적인 기술지원 등을 통해 꼬막산업을 견인하고 싶다”고 전했다.

 

 식품진흥원 김영재 이사장은 “부가가치가 낮았던 꼬막을 HMR을 통해 매력적인 식품으로 변신시켜 지속성장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은 높이 평가할만한 점”이라며 “국가식품클러스터도 이에 부응하기 위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원함은 물론 꼬막산업의 발전을 위해 함께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국가식품클러스터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익산에 조성한 식품전문 국가산업단지로 2017년 말 준공되었으며, 12개의 기업지원시설을 통해 식품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 현재 하림, 풀무원, 프레시지, 매일식품 등을 포함하여 103개 기업이 투자하였고 산업단지 분양율은 65%이다.